조경태 의원, 대한민국 국민의 생명과 안전이 최우선입니다!!
조경태 의원, 대한민국 국민의 생명과 안전이 최우선입니다!!
  • 김태식 기자 booja8126@naver.com
  • 승인 2018.11.30 1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법체류자 양성하는 ‘국제이주협정’에 단호히 반대해야 합니다

[김태식 기자]  조경태 의원은 오는 12월 10일~11일 모로코에서 열리는 세계난민대책회의에서 2억5천만명에 달하는 이주자 문제를 다루는 ‘국제이주협정’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11월 30일  밝했다.

▲조경태 의원 ⓒ 시사매거진 2580
▲조경태 의원 ⓒ 시사매거진 2580

 

23개 세부 목표로 구성된 이번 협약은 체류조건과 관계없이 이주자의 권리보호, 노동시장에 대한 차별 없는 접근 등을 핵심으로 삼고 있어 많은 국가들이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주요 내용은 불법적 이주와 합법적 이주를 동일시하고, 경제적 목적의 이주마저 조건 없이 허락해 주권을 무력화 시키고자 하는 것.

이미 우리나라는 아시아에서 유일하게 난민법을 가지고 있어 불법 이주자들이 급격히 증가하고 있어 심각한 사회적 갈등을 유발하고 있습니다. 지난 7월 무분별한 난민의 유입을 막아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은 71만4,875명에 달할 정도였다.

‘난민법’과 ‘무비자 입국 제도’로 인한 대한민국은 사회적 수용 범위를 넘어서는 수준으로 불법 체류자가 증가하고 있습니다. 국내 거주하고 있는 불법 체류자는 올 한해만 10만명 이상 증가해 10월 기준으로 352,749명에 달한다.

가까운 일본의 불법체류자가 69,346명(7월 기준)인데 비해 우리나라는 5배나 높은 수치라는 것.

급격히 늘어나는 외국인으로 인해 각종 범죄와 불법체류자를 양산하고 있어 보호받아야 할 우리 국민들의 안전이 위협받고 있는 상황입니다. 제주지방경찰청에 따르면, 2012년 164명이던 제주지역 외국인 범죄자가 불과 5년만인 2017년 644명으로 4배 가까이 폭증했습니다. 5년간 무려 2,482명의 외국인 범죄자가 입건 된 것이다.

이런 상황에서 우리 정부가 ‘국제이주협정’마저 받아들인다면 그 혼란은 예측하기조차 힘든 상황이다.

이미 미국은 ‘국제이주협정’ 초안 작성 전부터 참여를 거부했고, 오스트리아, 스위스, 호주, 이스라엘, 이탈리아, 벨기에, 슬로바키아, 헝가리, 폴란드, 체코, 불가리아 등 많은 국가들이 협약 거부 의사를 밝히고 있다.

우리 정부는 ‘국민의 안전과 생명’이 어떤 명분보다 중요하다는 것을 명심하고, 이번 ‘국제이주협정’에 단호한 반대입장을 표해주시기를 요청했다.

 

 

종합지 대한뉴스(등록번호:서울가361호) 크리에이티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강서구 양천로 401 강서한강자이타워 시사매거진2580
  • 대표전화 : 02-2272-911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남규
  • 법인명 : 시사매거진2580
  • 제호 : 시사매거진2580
  • 등록번호/등록일 : 서울 다 06981 / 2004-06-02
  • 등록번호/등록일 : 서울 아 03648 / 2015-03-25
  • 발행일 : 2004-06-02
  • 발행인 : 김남규
  • 편집인 : 송재호
  • 회장 : 김태식
  • 시사매거진2580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시사매거진2580.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smgz2580@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