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정배 의원 "5.18 조사위원 추천 계속 미루면, 신군부 계승 정당임을 증명하는 꼴"
천정배 의원 "5.18 조사위원 추천 계속 미루면, 신군부 계승 정당임을 증명하는 꼴"
  • 김태식 기자 booja8126@naver.com
  • 승인 2019.01.09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YTN '이동형의 뉴스 정면승부', "전두환 국립묘지 묻히면 대한민국 정체성 부정하는 것"

[김태식 기자] 천정배 민주평화당 의원이 자유한국당의 5.18 진상조사위원 추천 지연으로 4개월째 출범이 늦어지고 있는 5.18 진상규명위원회와 관련 "추천을 계속 미룬다면, 자유한국당이 5.18 학살의 원흉인 전두환, 노태우 등 신군부 세력을 계승한 정당임을 스스로 증명하는 꼴"이라며 강력하게 비판했다.

▲천정배 의원 ⓒ 시사매거진 2580
▲천정배 의원 ⓒ 시사매거진 2580

 

천정배 의원은 8일 저녁 YTN라디오 '이동형의 뉴스 정면승부'에 출연해 "나경원 원내대표가 새로 취임해서 6일까지 추천한다고 했는데 지금도 안 하고 있다. 국민적 지탄을 받아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또한 천 의원은 자유한국당 내부에서 조사위원으로 오르내리고 있는 지만원 씨와 관련해 "지만원 씨는 광주 문제뿐만 아니라 늘 궤변을 일삼아온 분이다. 특히 공공연하게 역사를 왜곡하고, 허위사실을 유포하다가 기소도 되고 한 분"이라며 "5.18 북한 배후설을 주장하고 이번에 전두환 씨에 대해서 구국의 영웅이라고 말도 안 되는 소리를 하고 있는데, 차제에 5.18 북한 배후설 같은 혹세무민하는 주장과 5.18 민주화운동을 폄훼하는 것을 처벌하는 법을 만들 필요가 있지 않나 생각한다"고 밝혔다.

천 의원은 "사실 독일에는 나치의 지배를 찬양하는 행위 등에 대해서 처벌하는 법이 있다. 표현의 자유를 위축시켜서는 안 되지만 해도 해도 너무하면, 상습적으로 하면 법이라도 만들어서 처벌해야 하지 않겠냐"고 덧붙였다.

천 의원은 ‘전두환 국립묘지 안장 금지 특별법’을 대표 발의한 것과 관련해 "국립묘지는 대한민국의 국가 정체성을 지키는데 기여한 분들이 안장되어야 하는 곳 아닌가? 우리의 정체성은 민주주의와 인권의 존중이라는 가치다. 전두환은 5.18 광주학살의 원흉이고, 또 대법원 판결로 인정된 내란의 수괴 아니냐"면서 "이렇게 민주주의를 파괴하고, 인권을 짓밟은 사람이 국립묘지에 묻힌다면, 대한민국이 자기 정체성을 스스로 부정하는 결과가 될 것"이라고 법안의 취지를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강서구 양천로 401 강서한강자이타워 시사매거진2580
  • 대표전화 : 02-2272-911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남규
  • 법인명 : 시사매거진2580
  • 제호 : 시사매거진2580
  • 등록번호/등록일 : 서울 다 06981 / 2004-06-02
  • 등록번호/등록일 : 서울 아 03648 / 2015-03-25
  • 발행일 : 2004-06-02
  • 발행인 : 김남규
  • 편집인 : 송재호
  • 회장 : 김태식
  • 시사매거진2580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시사매거진2580.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smgz2580@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