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병완 의원, 광주 광(光)산업 빛을 밝혔다
장병완 의원, 광주 광(光)산업 빛을 밝혔다
  • 김종필 기자 jp2707@hanmil.net
  • 승인 2020.01.05 2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 한국광산업진흥회·한국광기술원 광융합기술 진흥전담기관·전문연구소 지정

[김종필 기자] 장병완 의원(광주 동·남갑)이 광주 광(光)산업의 빛을 밝혔다. 지난 2일 산업통상자원부는 광주의 한국광산업진흥회와 한국광기술원을 광융합기술 진흥 전담기관과 전문연구소로 각각 지정·고시했다.

▲장병완 의원 ⓒ 시사매거진 2580
▲장병완 의원 ⓒ 시사매거진 2580

 

광주 광산업진흥회는 광융합기술 진흥 전담기관으로서 광융합 기술 진흥을 위한 산학연 지원체계를 구축하고 광융합산업 정책수립, 정보제공 및 인력양성 등 기업 지원 활동을 수행하게 된다. 또한 한국광기술원은 광기술 개발의 기반 지원과 기술표준화 등 광융합산업 전문연구기관으로서 역할을 수행한다.

이번 지정을 통해 광주시의 주력산업인 자동차, 에너지산업 등이 광기술과 융복합해 미래신성장산업으로 성장할 수 있는 토대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정부 차원에서 광융합산업육성계획을 수립하도록 하는 등 광융합기술이 광주 지역산업을 넘어 국가주력산업으로 집중육성 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광융합기술 진흥 전담기관과 전문연구소 지정은 20대 국회 전반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장이던 장병완 의원이 제정·통과시킨 「광융합기술 개발 및 기반조성 지원에 관한 법률」의 후속조치다.

장병완 의원은 “이번 전담기관 등의 지정을 통해 단순기술집약산업에 머물던 광산업이 신(新)융합산업으로 한단계 도약하는 계기가 됐다”며 “신재생에너지, 자동차, 광산업 등 4차 산업혁명시대 광주 미래성장동력이 착착 마련되고 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실제 광 기술은 사물인터넷용 스마트 센서, 가상현실과 증강현실을 위한 광학렌즈, 자율주행자동차의 라이다 기술, 초고속 통신을 통한 빅데이터 송·수신 등에 이용돼, ICT융복합으로 상징되는 4차 산업혁명시대에 다양한 기술의 매개 역할을 하고 있다.

장병완 의원은 “2019년도 광주 지역의 광산업 생산 규모는 약 2조 3005억 원에 이르고 광주 전체 경제의 약 4.5% 비중을 차지 한다”며 “이번 광융합산업 전담기관과 전문연구소 지정으로 광융합기술 개발과 진흥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해 광주전남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 지정에 이어 광융합기술 종합발전 계획수립, 한국광산업진흥회와 한국광기술원을 광융합기술 진흥 전담기관과 전문연구소 지정까지 장병완 의원이 제정·통과시킨 두 개의 제정법(에너지융복합법, 광산업진흥법)이 광주시 미래성장동력이라는 결실로 돌아왔다. 또한 장 의원은 ‘호남예산지킴’이로서 광주 에너지신산업, 문화콘텐츠, 첨단기술산업, 전남 지역 기반시설개선 예산 등 광주·전남 20년도 예산을 대거 확보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서구 양천로 400-12, 1226호 (가양동, 골드퍼스트)
  • 대표전화 : 02-2272-911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남규
  • 법인명 : 시사매거진2580
  • 제호 : 시사매거진2580
  • 등록번호/등록일 : 서울 다 06981 / 2004-06-02
  • 등록번호/등록일 : 서울 아 03648 / 2015-03-25
  • 발행일 : 2004-06-02
  • 회장 : 김태식
  • 발행인 : 김남규
  • 편집인 : 송재호
  • 시사매거진2580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시사매거진2580.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smgz2580@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