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승화 무역위원회 위원장,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 방문
장승화 무역위원회 위원장,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 방문
  • 김명규 기자 kmg0412@hanmail.net
  • 승인 2020.02.02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미 무역구제분야 상호 협력 증진방안 논의
▲ ⓒ 시사매거진 2580
▲ ⓒ 시사매거진 2580

 

[김명규 기자] 산업통상자원부 무역위원회 장승화 위원장은 1월 31일(금) 14시 (현지시간 기준) 미국 워싱턴 D.C를 방문하여 미국 국제무역위원회(USITC) David Johanson 위원장 및 위원을 면담하고, 양국 무역구제기관 간 협력 증진방안을 논의하였다.

장 위원장은 한․미 양국은 상호 밀접한 교역 파트너이며, 특히 국제 통상환경의 변화로 양국 무역구제기관 간 협력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므로, 양국 간 무역구제분야의 협력 및 교류활동을 확대할 필요가 있음을 강조하고, 이를 위해, 양국 간 무역구제 협력채널인「한․미 FTA 무역구제 이행 위원회및 양국 무역구제 조사관 간 기술교류의 장인 「한․미 무역구제 기술협의회」등을 통해 양국 무역구제 제도 및 조사시스템, 조사사건 및 조사기법 등 정보 및 인적․기술적 교류를 확대․발전시켜 나가자고 제안하였다.

또한, 장 위원장은 반덤핑관세, 상계관세 등 무역구제조치는 실체적 판정 뿐만 아니라 절차적으로도 공정성이 확보되어야 하며, 이를 위해 무역구제기관은 합리적이고 객관적으로 무역구제제도를 운영해야 한다고 언급하고, 이해 당사자의 방어권 보장, 합리적인 조사기법 적용, 예측 가능한 조사절차 운영 등 절차적인 분야에서도 협력을 확대해 나가자고 강조하였다.

한편, 장 위원장은 올해 6월 서울에서 열리는「무역구제 서울 구제포럼」에 미국 ITC 위원장 및 위원을 초청하였다.

무역구제 서울 국제포럼은 2001년 이후 매년 개최되는 전 세계 무역구제기관 간의 교류․협력의 장으로 올해 20주년을 맞이하며 15개국 이상의 각 국 무역구제기관이 참여할 예정이다.

앞으로도 무역위원회는 한․미 간 무역구제분야 협력뿐 아니라, EU, 중국, 인도, 베트남 등 각 국 무역구제기관과의 협력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서구 양천로 400-12, 1226호 (가양동, 골드퍼스트)
  • 대표전화 : 02-2272-911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남규
  • 법인명 : 시사매거진2580
  • 제호 : 시사매거진2580
  • 등록번호/등록일 : 서울 다 06981 / 2004-06-02
  • 등록번호/등록일 : 서울 아 03648 / 2015-03-25
  • 발행일 : 2004-06-02
  • 회장 : 김태식
  • 발행인 : 김남규
  • 편집인 : 송재호
  • 시사매거진2580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시사매거진2580.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smgz2580@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