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봉구, 하천 산책로 담배연기 사라진다!
도봉구, 하천 산책로 담배연기 사라진다!
  • 김명규 기자 kmg0412@hanmail.net
  • 승인 2020.10.30 2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봉구, 11월 1일부터 하천 변을 금연구역으로 지정

[김명규 기자] 도봉구(구청장 이동진)가 담배연기로부터 구민들의 건강을 보호하기 위해 11월 1부터 도봉구 중랑천, 우이천, 방학천, 도봉천 변 전체 구역과 도봉산입구에 위치한 ‘도봉산 수변무대 만남의 광장’을 금연구역으로 지정한다.

▲ ⓒ 시사매거진 2580
▲ ⓒ 시사매거진 2580

 

총 길이 17km인 중랑천 등 4개 하천은 산책로, 자전거도로 뿐만 아니라 체육시설, 휴게광장, 생태공원 등 다양한 시설이 마련되어 있다. 주민과 많은 방문객이 휴식공간으로 이용되고 있으나, 일부 흡연자로 인해 문제 되어 왔다.

특히, 도봉산 수변무대 일대는 흡연, 음주, 노상방뇨 등으로 가족 단위 방문자 등 선량한 이용객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사례가 많아 구청, 보건소와 도봉1동 주민센터, 파출소 등 관련 기관에서 합동으로 계도활동을 실시하기도 했다.

구는 이번 금연구역 지정으로 하천 산책로와 도봉산 수변무대 일대의 흡연민원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수 있게 되어 담배연기로 인한 불편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를 위해 구는 먼저 ‘금연구역 안내표지판’과 현수막 등을 설치하고, 내년 1월 31일까지 금연구역 지정에 대한 홍보와 계도를 실시한다. 내년 2월 1일부터는 흡연행위를 본격적으로 단속해 적발 시 1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한다.

이와 함께 구는 11월 1일자로 93개소의 버스정류소를 금연구역으로 추가 지정한다.

이동진 도봉구청장은 “이번 금연구역 지정으로 주민들이 담배연기로 인한 불편 없이 하천을 휴식공간으로 이용할 수 있길 바라며, 구에서도 지속적인 흡연 단속과 계도를 실시하고 동시에 금연클리닉 운영, 금연교육으로 금연문화 확산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서구 양천로 400-12, 1226호 (가양동, 골드퍼스트)
  • 대표전화 : 02-2272-911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남규
  • 법인명 : 시사매거진2580
  • 제호 : 시사매거진2580
  • 등록번호/등록일 : 서울 다 06981 / 2004-06-02
  • 등록번호/등록일 : 서울 아 03648 / 2015-03-25
  • 발행일 : 2004-06-02
  • 회장 : 김태식
  • 발행인 : 김남규
  • 편집인 : 송재호
  • 시사매거진2580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시사매거진2580.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smgz2580@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