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 선거라는 각오로…‘강원의 아들’ 이광재 개소식 ‘문전성시’
마지막 선거라는 각오로…‘강원의 아들’ 이광재 개소식 ‘문전성시’
  • 김진규 기자 sism2580@naver.com
  • 승인 2022.05.14 1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무현 대통령 떠올리며 운명 걸겠다” … “글로벌 강원도 만들 적임자” 응원

[김진규 기자] ‘강원의 아들’ 이광재 더불어민주당 강원도지사후보가 14일 원주에서 열린 강원성공캠프 개소식에서 “뜨겁고 절박한 마음으로 이 자리에 섰다”며 “마지막 선거라는 각오”라고 말하고, “강원도에서 새로운 역사를 쓴다”며 “전 국민이 가장 사랑하는 강원도를 만들자”고 호소했다.

▲ ⓒ 시사매거진 2580
▲이광재 더불어민주당 강원도지사후보 ⓒ 시사매거진 2580

 

이 후보는 “제 정신을 퍼뜩 들게 한 건 두 가지”라고 말문을 연 뒤 “강원도 시골엔 애도 한 명 안 태어난다”며 “강원도를 살리는 게 정치 아니냐”고 말한 어르신의 질타를 소개했다.

두 번째는 고 노무현 대통령이었다. 그는 “어느 날, 서재에 있는 노 대통령 사진을 보면서 정신이 번쩍 들었다”며 “‘이광재, 너 지금 뭐하고 있나’ ‘자네 나하고 정치한 사람 맞느냐’는 울림이 있었다”고 말하고, “강원도를 사랑한다”며 “제 운명 전부를 걸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개소식에는 더불어민주당의 박지현 비대위원장, 박홍근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와 우상호 김진표 홍영표 진선미 의원, 성경륭 전 국가균형발전위원장, 이 후보 후원회장 김병주 의원, 허영 강원도당 위원장이 참석했다. 또 송기헌, 강병원, 권인숙, 김승원, 김영배, 이수진 의원 등 30여명에 달하는 국회의원들이 참석해 응원메시지를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서구 양천로 400-12, 1225호 (가양동, 골드퍼스트)
  • 대표전화 : 02-2272-911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남규
  • 법인명 : 시사매거진2580
  • 제호 : 시사매거진2580
  • 등록번호/등록일 : 서울 다 06981 / 2004-06-02
  • 등록번호/등록일 : 서울 아 03648 / 2015-03-25
  • 발행일 : 2004-06-02
  • 회장 : 김태식
  • 발행인 : 김남규
  • 편집인 : 송재호
  • 시사매거진2580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시사매거진2580.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smgz2580@naver.com
ND소프트